10일 신규확진 28명…수도권 19명·부산 1명

남대문 상가 집단감염 등 수도권 확진 이어져

9일 경기도 고양시가 재운영에 들어간 고양안심카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드라이브스루 방식의 '고양안심카 선별진료소'는 오는 21일까지 재운영되며 고양시민 누구나 이 기간 오전 10시부터 오후 1시까지 무료로 검사받을 수 있다. 연합뉴스 9일 경기도 고양시가 재운영에 들어간 고양안심카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드라이브스루 방식의 '고양안심카 선별진료소'는 오는 21일까지 재운영되며 고양시민 누구나 이 기간 오전 10시부터 오후 1시까지 무료로 검사받을 수 있다. 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동안 28명 늘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0일 오전 0시 기준 코로나19 환자가 전날 오전 0시 대비 28명 증가한 총 1만4천626명이라고 밝혔다.

이날 신규확진자는 국내발생이 17명, 해외유입이 11명이었다.

이날 서울 남대문시장 한 상가에서 확진자가 다수 발생해 새로운 집단감염이 발생하는 등 수도권의 지역발생이 이어지는 가운데 전날 한자릿 수로 떨어졌던 해외유입 확진자도 다시 두자릿 수로 올라섰다.

국내발생 확진자의 지역별 발생 현황은 서울 11명, 경기 5명 등 수도권에서 16명이 나왔고, 부산에서 1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서울 2명, 경기·전남·경북 각 1명이 발생했고, 국내 입국과정에서 검역을 통해 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날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아 국내 누적 사망자는 305명, 치명률은 2.09%다.

격리 해제된 환자는 16명으로 총 1만3천658명이 완치 판정을 받았고, 현재 663명이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