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장미' 북상…대구경북 비롯 전국 큰 비 예상

대구기상청이 태풍 '장미'가 10일 오후 남해안에 상륙 상륙한다고 밝혔다. 대구기상청 제공 대구기상청이 태풍 '장미'가 10일 오후 남해안에 상륙 상륙한다고 밝혔다. 대구기상청 제공

월요일인 10일은 북상 중인 제5호 태풍 '장미'의 영향으로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리겠다.

대구기상청은 10일 오후부터 대구경북이 태풍 '장미'의 직접적인 영향권 안에 들며 이 때 돌풍을 동반한 100~200㎜의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현재 서귀포 남쪽 해상에서 올라오고 있는 '장미'의 영향권에 들고 있는 전남 남해안, 경남 해안, 제주도, 지리산 부근과 이날 오후 9시쯤부터 11일 오전 사이에는 충청과 전북까지 태풍으로 인한 집중호우가 예상된다.

대구기상청 관계자는 "현재 태풍의 세력이 매우 약하기 때문에 저기압으로 약화되는 시점이 빨라질 수 있다"며 "기압계 변화 상황에 따라 태풍의 이동경로와 속도, 상륙지역 등이 유동적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11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남부지방과 제주도, 충청에 50∼150㎜, 서울·경기와 강원, 울릉도·독도는 30∼80㎜, 강원 남부는 120㎜ 이상이 올 예정이다. 전남 남해안과 경남 해안, 제주도, 지리산 인근은 250㎜ 이상의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태풍의 영향으로 이날 남부지방, 강원 남부와 충청 내륙, 제주도를 중심으로 초속 10∼16m(순간풍속 초속 25m)의 강한 바람이 불겠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대구지역의 기온이 25.5도를 기록하고 있으며, 전국 주요지역 기온은 서울 25.2도, 인천 25.1도, 수원 25.6도, 춘천 26.1도, 강릉 22.9도, 청주 25.8도, 대전 24.8도, 전주 26.1도, 광주 25.4도, 제주 29.7도, 부산 25.1도, 울산 26.6도, 창원 25.9도 등이다.

한편 낮 최고기온은 27∼31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폭염특보가 발효 중인 경북 남부 내륙 일부와 제주도는 낮 기온이 31도를 넘고, 습도까지 높아 체감온도는 33도를 웃돌 것으로 보인다.

태풍의 영향으로 남부지방과 제주도는 항공기 운항 차질 가능성이 있으니 운항정보를 사전에 확인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와 먼바다에서 각각 0.5∼2.5m, 1∼4m, 남해 앞바다와 먼바다에서는 각각 1.5∼4m와 2∼5m로 일겠다. 동해 앞바다와 먼바다의 파고는 1∼4m와 1∼5m로 예상된다.

제주도 전해상과 남해 동부 먼바다에 발효된 태풍특보는 이날 남해상과 동해상으로 차차 확대된다.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사고 예방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