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동춘 신임 경북경찰청장 "안전한 경북 만들 것"

윤동춘 신임 경북경찰청장. 경북경찰청 제공 윤동춘 신임 경북경찰청장. 경북경찰청 제공

윤동춘(59) 신임 경북경찰청장은 7일 "'가장 안전한 경북, 존경과 사랑받는 경북경찰'이 되기 위해 경북경찰 모두와 함께 도민들에게 한 걸음 더 다가가겠다"며 "업무수행에 있어 공평무사와 솔선수범하는 경북경찰이 되겠다"고 취임 소감을 밝혔다.

그는 경북경찰이 실천해 나갈 과제와 방향으로 ▷경찰의 손길이 절실한 여성·아동·장애인·노인 등의 사회적 약자를 보호 ▷범죄 기회를 선제적으로 차단하고 불안 요인을 능동적으로 해소하는 '예방적 경찰활동' ▷중립적이며 일관된 법 집행을 위한 중심 잡힌 '당당한 책임경찰' ▷현장과 정책부서의 상호 소통을 통한 화합된 분위기 조성을 주문했다.

윤동춘 청장은 "역대 최장 수준의 긴 장마에 비 피해가 없기 바라며 앞으로도 경북경찰에 변함없는 성원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한편, 윤 청장은 화성동부경찰서장, 서울강서경찰서장, 서울청 치안지도관, 경찰청 경무담당관, 서울청 경찰관리관, 경무부장, 경찰청 보안국장 등을 역임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