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故 최숙현 가혹행위 혐의' 장윤정 선수 구속

가해자 지목된 운동처방사 안주현 씨, 김규봉 감독에 이어 구속

고(故) 최숙현 선수 사망과 관련해 가혹행위 혐의를 받는 경북 경주시청 철인3종팀 전 주장 장윤정이 5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은 후 대구지방법원을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고(故) 최숙현 선수 사망과 관련해 가혹행위 혐의를 받는 경북 경주시청 철인3종팀 전 주장 장윤정이 5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은 후 대구지방법원을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고(故) 최숙현 선수 등을 폭행한 혐의를 받는 경주시청 철인3종경기(트라이애슬론)팀 전 주장 장윤정(31) 씨가 구속됐다.

대구지법은 5일 오후 8시 10분쯤 폭행 등의 혐의로 장 씨에게 청구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고 밝혔다. 법원은 장 씨에 대해 "증거인멸 및 도망의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

장 씨는 오후 2시 10분쯤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검은 모자에 마스크를 쓴 차림으로 대구지법에 도착했다.

그는 "폭행 등 혐의를 인정하느냐", "다른 동료 선수들에게 할 말이 없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고 법정으로 들어갔다.

장 씨에 대한 심사는 오후 3시 5분쯤부터 4시까지 한시간 가량 이어졌다. 심사를 마치고 나온 장 씨는 "본인이 최대 피해자라고 했는데 무슨 의미냐"는 질문에도 입을 닫고 서둘러 법원을 떠났다.

 

 

장 씨는 고 최숙현 선수를 비롯한 후배 선수들을 때리고 폭언을 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그는 앞서 지난 3월 최 선수가 장 씨 등 선배 선수 2명과 김규봉 감독, 운동처방사 안주현 씨 등을 고소하면서 5월 말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안 씨는 선수들에게 불법 의료행위 및 폭행, 성추행 등을 한 혐의로 지난달 13일 구속됐고, 김 감독도 같은 달 21일 폭행, 사기 등의 혐의로 구속된 상태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