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의회 임시회 파행 책임, "민주당·통합당 간 공방"

안동시의회 안동시의회

지난달 24일 의결정족수 미달에 따른 안동시의회 임시회 파행(매일신문 7월 29일자 6면) 책임을 둘러싸고 더불어민주당 안동시·예천군지역위원회와 미래통합당 소속 안동시의회 의원들간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민주당 지역위원회가 임시회 본의회 산회 책임을 사전 합의를 깨고 불참한 미래통합당 소속 의원들에게 책임을 따져 묻는 성명서를 발표하자, 미래통합당 소속 안동시의원들도 안동시의회의 현실을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한 무지의 규탄이라며 반박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안동시·예천군 지역위원회는 지난달 29일 성명서를 통해 "개회 일시를 시의회 운영위원회에서 사전에 합의해 결정하였음에도 불구하고, 각 지역구를 돌본다는 등의 이유로 미출석한 미래통합당 소속 8명의 의원들로 인해 무산됐다"며 "김형동 미래통합당 안동·예천 지역당협위원장은 이번 사태에 대해 안동시민 앞에 진심으로 사죄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했다.

이에 대해 미래통합당 소속 안동시의원 8명은 공동명의의 성명서를 내고 "더불어민주당(안동·예천)지역위원장이 미래통합당 시의원들을 규탄하는 행위는 민의의 전당인 안동시의회의 현실을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한 무지의 규탄임을 밝힌다"고 했다.

또한 "의원 전체 간담회에서 논의되지 않은 안건에 대해 의회운영위원장이 임의로 결정해 의장에게 전화 통보함으로써 의장의 권위를 떨어뜨리고, 의원 상호간의 소통과 협치를 가로막은 행위"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