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포항 모래 불법반출 업체 압수수색…공모자 잡힐까

경찰, 공사서류·휴대전화 압수…운반업체 단독 범행 어려워
경찰, 어디까지 연루됐는지 집중 수사

포항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사현장 모래 불법유출 혐의를 받는 모래 운반업체 A사의 사업자등록 주소지. 배형욱 기자 포항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사현장 모래 불법유출 혐의를 받는 모래 운반업체 A사의 사업자등록 주소지. 배형욱 기자

경북 포항 백사장 복원용 모래 수천 t이 불법 반출(매일신문 7월 20일 자 8면 등)된 경위를 조사 중인 경찰이 공사 관련 업체들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이는 등 강제수사에 들어갔다.

포항북부경찰서는 3일 포항 중앙동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사현장 모래 운반 하도급업체인 A사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단행했다. 경찰은 사무실 컴퓨터와 서류, 회사 대표 휴대전화 등을 압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모래 불법 유출과 관련한 압수수색은 이번이 두 번째다. 앞서 지난달 28일에는 A사에 도급을 준 건설업체, 모래를 산 것으로 의심되는 부산 골재업체 등 6곳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여 공사 관련 서류 등과 관계자 휴대전화를 확보했다.

경찰은 1차 압수수색을 할 당시 A사의 사업자등록 주소지도 덮쳤지만 주소지가 사실과 달라 허탕을 쳤다. 수소문 끝에 경찰은 A사 사무실이 있는 곳을 확인하고 이날 압수수색을 벌였다. 이곳은 정식 사무실이라기보다는 원룸과 유사하며, 근무 직원도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압수한 자료를 분석하고 있으며, 휴대전화의 디지털 포렌식 분석작업을 의뢰해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A사 대표의 휴대전화도 포렌식 수사 대상이다. 경찰은 자료 분석 결과가 나오는 대로 공사 관계자를 소환해 입건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현재 A사는 모래 불법 반출이 단독 범행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단순히 운반업체의 탈선으로 모래 유출이 벌어졌다고 보기 어렵다"며 "이르면 다음 주쯤 수사의 가닥이 잡힐 것으로 보고 있다"고 했다.

한편 이번 사건 수사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진행 중인 옛 포항 중앙초·북구청 자리에서 공사업자들이 모래를 불법으로 외부에 팔고 있다는 매일신문 보도로 시작됐다. 모래는 포항 송도해수욕장 복원 등 공공사업에 사용돼야 하지만 5천 t 이상이 골재로 팔려나간 것으로 밝혀졌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