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 선화리 주민들 "국도우회로-주거지 더 거리둬야"

주민들 "도로 건설공사와 개통후 소음 먼지 공해 등 우려돼"
경산시 "기존 도식계획도로 변경시 또다른 집단민원 우려돼"

 

국도대체우회도로 경산시 남산-하양 간 위치도. 경산시 제공 국도대체우회도로 경산시 남산-하양 간 위치도. 경산시 제공

경산시 국도대체우회도로(남산~하양) 건설공사 주민대책위원회는 최근 진량읍 선화리 주거지 주변 통과 구간을 당초 설계안보다 이격거리를 더 떨어지게 해달라며 집단민원을 부산지방국토관리청에 제기했다. 4천800여 명이 서명한 집단민원은 경산시를 통해 부산지방국토관리청에 전달될 예정이다.

국도대체우회도로는 경산을 관통하는 고속도로(대구~포항, 경부고속도로)와 국도(4호선, 25호선)를 연결하는 간선 도로망을 구축해 도심 정체를 해소하고 지역균형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건설되는 것이다.

부산지방국토관리청은 국도대체우회도로 경산시 남산면 인흥리~하양읍 부호리 구간9.8km를 4차로로 건설하는 공사를 위한 실시설계 중이다.

대책위는 "국도대체우회도로 통과로 선화리 일대 주민들은 도로 건설공사 기간 소음과 먼지 공해, 개통 이후 조망권 상실이 우려 된다"면서 "현재 알려진 설계안의 주거지와 도로와의 이격거리(약 77m)보다 더 떨어지게 설계해 달라"고 요구했다.

또 "이격거리를 더 떨어지게 해 확보되는 공간에는 공원이나 운동시설, 주차공간 등을 조성하면 현재 많은 차량이 노상주차하는 경산IC 주변 불법 주차문제와 향후 도로 개통 시 주변의 교통흐름도 원할하게 해소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대책위는 기존 선화로 4차로 도로의 6차로 확장, 버스정류장 위치 이동, 보도설치 및 교차로 신호체계 개선 등의 민원도 제기했다.

이에 대해 경산시 관계자는 "최종적으로는 부산국토관리청에서 결정하겠지만 당초 도시계획도로 노선을 변경할 경우 제외됐던 토지들이 편입되는 등 지주들의 이해관계가 얽혀 또 다른 집단민원이 우려된다"며 "당초 도시계획도로로 결정하는 것이 타당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어 "선화로 4차로 도로의 6차로 확장, 버스정류장 위치 이동 등의 민원은 향후 진량하이패스IC 건설로 인한 교통량 분산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