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남구, 제2회 한국 문화가치대상 여가생활문화 분야 우수상 수상

대구시 남구(구청장 조재구)가 '제2회 한국 문화가치대상'에서 여가생활문화 분야 우수상을 수상했다. 대구시 남구(구청장 조재구)가 '제2회 한국 문화가치대상'에서 여가생활문화 분야 우수상을 수상했다.

대구시 남구(구청장 조재구)가 13일 '제2회 한국 문화가치대상'에서 여가생활문화 분야 우수상을 수상했다.

남구는 그동안 앞산 빨래터축제, 신천 돗자리 음악회, 향토시인 문학 공간 조성 등 주민들이 여가시간과 문화생활을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온 바 있다. 현재는 앞산 빨래터 공원에서 일몰을 감상할 수 있는 해넘이전망대가 완공을 앞두고 있고 대명동 공연거리를 중심으로 대명동 문화마을 조성사업이 진행 중이다.

조재구 남구청장은 "앞으로도 문화 격차를 해소하고 주민들의 삶을 향상시킬 수 있는 다양한 문화사업을 추진해 차별 없는 문화예술도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사단법인 한국문화가치연구협회(이사장 김명곤)는 지방자치단체의 문화·관광·예술 발전을 위해 자치단체장의 문화정책 개발 및 이행 사항을 평가해 수상자를 선정하는 한국문화가치대상을 개최해 오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