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타깝지만…" 박원순 의혹 규명 목소리

여야 모두 "사실관계 파악 우선"
일각에선 "무슨 일 있었는지 규명 필요"

 

9일 SBS 8시 뉴스 ' 9일 SBS 8시 뉴스 '"박원순, 지속적 성추행…대화록 제출" 비서 고소장' 보도 화면. SBS 홈페이지

10일 유명을 달리한 박원순 서울시장이 최근 전직 비서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고소를 당한 것을 두고 정치권 일각에서 사건의 전말을 밝혀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조해진 미래통합당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에 출연, 성추행 고소 건을 언급하며 "사실로 밝혀지게 되면 전체적으로 진단과 반성, 국민들에게 더 이상 실망을 주지 않기 위한 대책이 나와야 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조 의원은 이어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사건에 연루된 안희정 전 충남지사나 오거돈 전 부산시장을 거론하며 "공직자로 살았고, 또 지도자로 살았고, 현재 광역 단체장으로 있던 분들이 왜 그런 부분에서 관리가 스스로 안 됐을까 하는 부분이 이해가 안 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유상범 미래통합당 의원은 KBS 라디오에서 박 시장의 극단적 선택에 대해 "미투 사건이 발생하면서 그것에 대한 책임을 지는 차원에서 아마 자살이라는 극단적 선택을 하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인의 그런 상황에 대해서는 깊게 안타깝게 생각하지만 앞으로 그 과정에서 있었던 여러 가지 일들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충분히 밝혀져야 하지 않냐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피해자를 위한 대책'을 묻는 말에 "지금 정확한 사실관계 파악이나 피해자 입장이 알려지지 않은 상황"이라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주 원내대표는 "얼마든지 도울 생각이 있지만, 자칫 잘못하면 2차 피해로 갈 가능성이 있어 우려스럽다"며 "피해자 입장이나 사실관계 파악에 따라 어떻게 할지 정하겠다"고 했다.

한편, 박 시장의 전직 비서는 '과거 박 시장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며 최근 박 시장을 고소했으나, 그가 숨진 채로 발견되면서 이 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됐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