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윤희 차관 "고 최숙현 선수 억울함 풀어줄 것"

"무관용 원칙 엄중 처리"
사건 진상 조사 위해 8일 오후 경주시청 방문

8일 경북 경주시청에서 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이 현장 점검에 앞서 발언하고 있다. 김도훈 기자 8일 경북 경주시청에서 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이 현장 점검에 앞서 발언하고 있다. 김도훈 기자

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이 트라이애슬론 국가대표 고(故) 최숙현 선수 사건과 관련해 "무관용 원칙으로 엄중히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최 차관은 최 선수 사건 진상조사 현장점검을 위해 8일 오후 경주시청을 방문해 강성조 경북도 행정부지사, 이영석 경주시 부시장, 김하영 경북도체육회장, 여준기 경주시체육회장을 만났다. 그는 이 자리에서 "벼랑 끝에서 구조요청을 외면당했던 최 선수 부모님이 느꼈을 절망감을 생각하면 비통함을 금할 수 없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최 차관은 모두발언을 통해 "문체부는 지난 2일 특별조사단을 구성해 대한체육회·철인3종협회·경주시청·경북도체육회 등 관계 기관에 대한 조사와 감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조사단 단장으로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최 선수의 억울함을 풀어주겠다. 빠른 시간 내에 가해자들의 죄를 분명히 밝히고, 죄 지은 이들이 합당한 처벌을 받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주시와 경주시체육회, 경북도체육회 등 피조사기관은 1차 관리책임이 있는 만큼 사태의 엄중함을 깊이 인식하고 한치의 숨김도 없이 조사에 임해야 한다"며 "회유와 협박, 증거 인멸, 기타 불법적 정황이 포착되면 무관용 원칙으로 책임을 묻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