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당성당 소속 천주교 의정부교구 "소모임·행사 중단"

경기 고양시 덕양구 원당성당 교인 중에서 코로나19 확진자 3명이 나와 성당이 폐쇄된 후 7일 오후 미사 참석 교인들이 신속하게 전수조사에 응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 고양시 덕양구 원당성당 교인 중에서 코로나19 확진자 3명이 나와 성당이 폐쇄된 후 7일 오후 미사 참석 교인들이 신속하게 전수조사에 응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근 천주교 신자들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경기도 고양시 소재 원당성당이 소속된 천주교 의정부교구가 8일 모든 본당(성당)에 공문을 보내 "모든 소모임 및 행사를 교구의 별도 지침이 있을 때까지 중단한다"고 밝혔다.

원당성당에서 전날 코로나19 확진자 8명이 나온데다 이들과 함께 미사를 본 신자들에 대한 전수검사가 현재 진행되고 있다.

소모임 중단은 앞서 개신교에만 정부 조치가 가해진 바 있다.

이를 천주교 신자의 집단감염이 나타나면서 천주교도 적용해나가는 모습이다.

이날 천주교 대전교구도 "교구 내 모든 본당과 기관에서는 오는 10일부터 미사 이외 모든 모임, 식사 제공 등을 중단해달라"고 밝혔다.

한편, 경기도 관할 천주교 교구로 의정부교구와 수원교구가 있다. 의정부교구가 경기도 북쪽 지역을, 수원교구는 남쪽 지역을 관할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