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키워드] 김웅 법정구속

손석희 JTBC 대표이사에게 과거 차량 접촉사고 등을 기사화하겠다며 채용과 금품을 요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프리랜서 기자 김웅 씨가 8일 오전 마포구 서울서부지법에서 열린 선고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이날 법원은 김 씨에게 징역 6개월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연합뉴스 손석희 JTBC 대표이사에게 과거 차량 접촉사고 등을 기사화하겠다며 채용과 금품을 요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프리랜서 기자 김웅 씨가 8일 오전 마포구 서울서부지법에서 열린 선고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이날 법원은 김 씨에게 징역 6개월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연합뉴스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과 프리랜서 기자 김웅 씨의 법적 다툼이 김 씨의 법정구속으로 이어졌다.

8일 서울서부지법 형사4단독 박용근 판사는 손 사장에 대한 공갈 미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 씨에 대해 징역 6개월을 선고했다.

김 씨는 2018년 8월부터 지난해 초까지 손 사장이 연루된 교통사고 등을 기사화하겠다며 손 사장에게 JTBC 채용과 금품을 요구하다 미수에 그친 혐의를 받았다.

앞서 김 씨는 지난해 "손 사장이 나를 회유하려고 JTBC 기자직 채용을 제안했고, 거절하자 폭행했다"며 손 사장을 폭행치상·협박·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소했다.

이에 검찰은 손 사장을 폭행 등의 혐의로 약식기소하고 지난달 벌금 300만원의 약식명령을 내린 바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