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도내 실업팀 선수 '인권침해' 전수조사

고 최숙현 선수 사망과 관련…폭행·폭언 등 긴급실태조사

고 최숙현 선수의 동료 선수들과 이용 의원 등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최 선수 사망 사건과 관련해 피해 실태를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 최숙현 선수의 동료 선수들과 이용 의원 등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최 선수 사망 사건과 관련해 피해 실태를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상북도가 철인3종경기(트라이애슬론) 유망주, 고(故) 최숙현 선수 사망과 관련해 도내 실업팀 선수 인권침해 여부를 전수 조사하기로 했다.

경북도는 6일 "행정부지사를 단장으로 '스포츠인권침해 조사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시·군, 경북체육회와 함께 모든 실업팀 선수를 대상으로 폭행·폭언 등 인권침해 실태조사를 하겠다는 방침이다.

경북에는 55개 실업팀에 지도자 71명, 선수 419명이 소속돼 있다. 경북도청이 6종목에 7개 팀 50명, 경북체육회가 10종목 12개 팀 84명, 15개 시·군이 36개 팀 356명이다. 경북도는 앞으로 한 달 동안 방문이나 전화 설문, 현장 조사 등을 통해 가혹행위 피해조사를 할 계획이다.

아울러 체육인들의 고민을 해결하고 비위를 제보받는 '스포츠인권 콜센터'도 운영해 각종 비리를 예방할 계획이다. 체육진흥과에 유·무선 상담창구를 개설, 고충 상담과 인권피해 접수도 한다. 선수와 지도자, 학부모가 참여하는 인권보호 교육도 정기적으로 할 예정이다. 또 체육 관련 전문가, 원로 등과 함께 '경북체육 선진화 자문단'을 구성, 제도 전반을 점검하고 인권 침해를 막기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선다.

경북도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검찰 조사와 별도로 문화체육관광부, 대한체육회와 협조해 철저히 진상을 밝히고 비위 관계자는 민·형사상 엄중한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특히 민간 체육회장 선출 이후 지도·감독, 부당 행위에 대한 감사 근거 마련을 위한 조례가 미비하다는 지적(매일신문 6일 자 6면)에 따라 조례 제정도 서두르기로 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탁월한 기량을 꽃 피우지 못하고 유명을 달리한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에게 깊은 애도를 드린다"며 "민선 체육회로 새로 출범한 체육계가 스스로 인권이 보장되는 문화 조성에 뼈를 깎는 자세로 앞장서달라"고 요청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