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블루' 막아라…음악이 흐르는 대구

이달 중순부터 신천둔치에 음악 송출
클래식과 재즈, 국악 등 장르 다양

대구 중구 대봉교 인근 신천 둔치에서 시민들이 햇볕을 피해 휴식을 취하고 있다. 매일신문 DB 대구 중구 대봉교 인근 신천 둔치에서 시민들이 햇볕을 피해 휴식을 취하고 있다. 매일신문 DB

대구시가 시민들의 '코로나 블루(우울증)' 극복을 위해 신천변과 공원 등 도심 곳곳에 음악 감상소를 운영하기로 했다.

시는 5일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시민들이 일상 속에서 음악을 통해 심리치유를 할 수 있도록 이달 중순부터 대봉교와 도청교 등 신천둔치 5개 구간에 음악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공장소에 설치된 스피커를 활용해 음악을 들려주는 방식이다.

앞서 지난 6월 중순부터 2·28기념중앙공원 등 도심 공원 9곳과 대구역 등 도시철도 역사 15곳, 코오롱야외음악당 등 문화시설 15곳 등 공공장소를 비롯해 아파트 168곳 등 모두 210곳에서 음악을 재생하고 있다.

이를 위해 음악심리치료사와 심리상담사 등 전문가 의견을 반영해 심리치유에 도움이 되는 클래식 60곡과 재즈 31곡, 국악 13곡, 명상음악 13곡 등 모두 120곡을 엄선했다.

시간대별로 구성도 달리한다. 출근시간에는 경쾌하고 희망적인 분위기의 음악을, 점심때는 신선하고 리듬감 있는 음악을, 저녁에는 차분하고 서정적인 음악이 흘러나오도록 했다.

김충한 대구시 문화예술정책과장은 "코로나19로 많은 시민이 지치고 힘든 상황"이라며 "일상 속의 친숙한 공간에서 문화를 누릴 기회를 확대함으로 시민들이 조금이나마 위로를 받았음 좋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