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마스크 부직포 창고서 화재…9천여만원 피해

매일신문 DB 매일신문 DB

대구 달성군의 한 마스크 재료 보관창고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6일 오후 7시 30분쯤 달성군 화원읍 마스크 부직포 보관창고에서 불이나 발생 8시간만인 7일 오전 3시 40분쯤 진화됐다.

이번 불로 부직포 등이 불에 타 9천200여만원 상당(소방서 추산)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지만, 인명피해는 없었다.

화재 현장에는 소방차 50여대와 소방관 160여명이 출동해 화재를 진압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