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 재활용 공장 '불'...9천800만원 상당 재산 피해

공장 건물 및 폐나일론 등 폐섬유 100t 태우고 3시간여만에 불길 잡혀

영천시 채신2공단길에 있는 폐섬유 재활용 공장의 화재 모습. 영천소방서 제공 영천시 채신2공단길에 있는 폐섬유 재활용 공장의 화재 모습. 영천소방서 제공

6일 오전 4시27분쯤 경북 영천시 채신2공단길에 있는 폐섬유 재활용 공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영천소방서는 소방차량 20여대와 50여명의 소방관을 투입해 화재 발생 3시간여만에 불길을 잡았다.

화재는 공장 건물 1동 및 내부에 있던 폐나일론과 안전망 등의 폐섬유 100t 정도와 함께 1t 트럭 등을 태우며 소방서 추산 9천800만원 상당의 재산 피해를 냈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중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