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여자화장실 몰카 용의자, 영등포署 자진 출석

경찰 "1일 용의자 A씨, 성폭력범죄 처벌법 위반 혐의 1차 조사 받았다"

물음표 이미지. 매일신문DB 물음표 이미지. 매일신문DB

KBS 여자화장실 '몰카' 사건의 용의자가 1일 경찰에 자진 출석해 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1일 새벽 사건 용의자 A씨가 경찰서에서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1차 조사를 받았다"며 "이어 사실 관계 확인을 위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달 29일 오후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소재 KBS 내 연구동 사옥 여자화장실에서 불법 촬영 용도 카메라가 발견돼 신고가 들어왔고, 이에 경찰이 수사에 나선 바 있다. 이어 며칠 지나지 않아 A씨가 자신이 카메라를 설치했다며 경찰에 모습을 드러낸 것이다.

현재 A씨는 조사를 받고 귀가한 상황이다. 경찰은 수사 결과가 나오는대로 A씨의 신병을 결정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