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소방, 폭염 구급대 운영 등 통해 올여름 무더위 대비

올해 여름철 폭염 일수 증가 예상, 폭염시작일도 빨리지는 추세
폭염 구급대 운영, 급수지원, 도로살수 등 폭염대응 종합대책 마련

대구소방이 지역 취약계층을 위해 주거지 주변 도로에 물을 뿌리고 있다. 대구소방안전본부 제공 대구소방이 지역 취약계층을 위해 주거지 주변 도로에 물을 뿌리고 있다. 대구소방안전본부 제공

대구소방안전본부는 올 여름 폭염일수가 평년보다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폭염대응 종합대책을 마련했다고 1일 밝혔다.

폭염주의보가 발령되면 대구소방의 폭염119구급대는 출동 후 복귀 때 공원 등 야외 무더위 휴식장소를 대상으로 순찰을 벌인다. 이를 통해 온열환자 등을 병원으로 신속하게 옮기는 역할을 한다.

소방본부는 폭염119구급대(59개 대 492명)에 폭염 구급장비를 비치하는 등 온열환자 이송 준비 태세를 갖추는 동시에 코로나19 전담구급대도 운영하면서 방역과 연계한 폭염대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에너지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 활동도 강화한다. 무더위 속에서 물이 부족한 농가 등에 급수를 지원하고, 쪽방촌 주변 도로에 물을 뿌려 지열을 낮추는 등 폭염 피해를 최소화할 방침이다.

김영석 대구소방안전본부 현장대응과장은 "폭염 특보가 발령되면 물을 많이 마시고 야외 활동을 자제하는 등의 안전수칙을 지켜야 한다"며 "노인들이 무더위를 피하기 위해 쉼터를 찾을 때에는 생활 속 거리두기도 함께 지켜야 한다"고 했다.

한편 대구기상청은 대구의 올여름 더위가 평년보다 더 심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과거 1981~2010년 사이 대구의 평균 폭염일수는 23.2일이다. 올해는 이보다 더 많은 폭염일수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