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외신에 유튜버까지…취재진 몰려 북새통

기자회견 3시간 전부터 북적북적
두 차례 장소 변경 "왜곡보도 방지"

25일 오후 2시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이 예고됐던 대구 남구 봉덕동의 한 찻집이 이른 오전부터 취재진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결국 기자회견장은 공간이 넓은 다른 장소로 변경됐다. 안성완 기자 25일 오후 2시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이 예고됐던 대구 남구 봉덕동의 한 찻집이 이른 오전부터 취재진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결국 기자회견장은 공간이 넓은 다른 장소로 변경됐다. 안성완 기자

25일 열린 이용수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엔 전국에서 온 취재진을 비롯해, 외신기자와 유튜버까지 몰리면서 북새통을 이뤘다. 결국 기자회견은 두 차례 장소를 변경한 끝에 예정시간보다 38분 정도 늦은 25일 오후 2시 38분쯤 만촌동 인터불고호텔에서 열릴 수 있었다.

이날 해프닝은 예견된 것이었다. 할머니의 기자회견 장소로 예고됐던 대구 남구 봉덕동 앞산 고산골 입구의 찻집 앞엔 기자회견 3시간 전부터 취재진 50여 명이 몰려 북적였다. 주변 공터는 취재 차량으로 일찌감치 가득 찼다. 평소였으면 주민이나 앞산을 오르려는 등산객만 오갔을 동네였지만 시장통을 방불케했다.

시민들은 고개를 갸웃거리며 찻집 앞을 기웃거렸다. 일부 등산객은 몰려 있는 취재진 탓에 길을 돌아가야할 정도였다.

국내 언론뿐 아니라 외신기자도 몰려들었다. 마이니치, 요미우리 등 주요 일본 언론사 10여 개가 기자회견장 앞에 줄을 섰다. 교도통신 서울지국의 타지리 료타(田尻良太) 기자는 "일본에서도 정의연과 이용수 할머니 문제에 관심이 크다"며 "한일 간 위안부 문제라기보다는 정의연 단체 내 문제로 보고 있다"고 했다.

유튜버들도 눈에 띄었다. 셀카봉에 휴대폰을 꽂고 실시간방송을 하던 한 유튜버는 "유튜버는 왜 기자회견장에 못 들어가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다른 유튜버는 실시간 방송을 틀고 시청자들을 향해 "기자회견장에서 '윤미향 도둑X'이라고 외치겠다"고 했다.

기자회견 시간이 다가올수록 긴장감이 높아졌다. 정오쯤에는 어느 언론사가 들어갈 것인지 등을 두고 기자들 간에 언성이 높아지기도 했다. 40여 명만 들어갈 정도로 찻집 내부의 공간이 협소했기 때문이다. 찻집 밖에는 100명이 넘는 취재진이 대기하고 있었다.

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 관계자는 "할머니가 마음이 편한 곳이라고 해서 이곳을 택했다"고 했지만, 취재 인원을 수용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결국 이곳 찻집에서 호텔수성으로, 호텔수성에서 다시 호텔인터불고로 장소가 바뀌었다.

오후 2시 38분쯤 대구 수성구 만촌동 호텔인터불고에서 기자회견을 시작한 이용수 할머니는 "지난 19일 윤 당선인이 사전 약속 없이 찾아와 무릎을 꿇은 사건에 대해 일부 언론이 '이 할머니가 윤미향 당선자를 용서했다'고 왜곡 보도해 상처를 입었고, 이런 사태를 막기 위해 모든 언론사가 기자회견에 참석할 수 있도록 넓은 장소로 옮겼다"고 했다.

시민모임 관계자는 "이 할머니의 1차 기자회견 이후 각종 언론이 할머니에게 수시로 연락해 '윤미향을 어떻게 생각하느냐" 등의 질문을 밤낮으로 쏟아냈고, 일부 언론은 할머니 집으로 찾아와 문을 두드리거나 두리번거리기도 했다"며 "할머니는 일상적인 삶으로 다시 되돌아가기를 원하신다. 이 기자회견을 끝으로 언론사의 과도한 취재 경쟁으로 할머니에게 상처를 입히는 일을 더 이상 하지 말아달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