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마스크 쓴 '대구 시민들'...코로나 불안감 여전

다중이용시설이 밀집해 있는 대구 동성로에서 24일 시민들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이동하고 있다. 대구시는 서울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감염 확산이 우려되자 유흥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2주 연장키로 했다. 마스크를 쓴 시민들의 모습을 1분 간격으로 촬영한 뒤 사진 60장을 한 장으로 합쳤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