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60년 역사 '대구 고미술 거리'... 재개발로 사라질라

60년의 역사를 지닌 대구 남구 이천동 고미술 거리가 사라질 위기를 맞고 있다. 고미술품에 대한 관심이 시들한 가운데 재개발로 인해 관련 점포들이 가게를 내놓고 떠나야 할 상황에 처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60년의 역사를 지닌 대구 남구 이천동 고미술 거리가 사라질 위기를 맞고 있다. 고미술품에 대한 관심이 시들한 가운데 재개발로 인해 관련 점포들이 가게를 내놓고 떠나야 할 상황에 처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