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성범죄 피의자 20대 103명 "10대도 다수 65명"

텔레그램 대화방 '박사방'에서 성 착취물을 유포한 조주빈의 공범 A씨가 9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A씨는 '부따'라는 대화명을 사용하며 '박사방' 참여자들을 모집·관리하고, '박사방' 등을 통해 얻은 범죄수익금을 조씨에게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텔레그램 대화방 '박사방'에서 성 착취물을 유포한 조주빈의 공범 A씨가 9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A씨는 '부따'라는 대화명을 사용하며 '박사방' 참여자들을 모집·관리하고, '박사방' 등을 통해 얻은 범죄수익금을 조씨에게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청이 9일 기준 검거한 '박사' 조주빈(24, 구속) 등 SNS 디지털 성범죄 혐의 피의자가 221명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 가운데 32명이 구속됐다.

221명 가운데 조주빈과 같은 운영자가 57명이다. 이어 유포자는 64명, 소지자는 100명이다.

여기에는 자수한 사람이 5명 포함됐다.

이들의 연령대가 눈길을 끈다. 20대가 103명으로 가장 많은데, 그 다음이 10대여서다. 65명이다. 이어 30대 43명, 40대 4명, 50대 이상 6명이다.

메신저 텔레그램 등 SNS에서 방을 수시로 개설하고 삭제해 수사당국 추적을 피하는 등 높은 수준의 온라인 관련 지식과 기술을 필요로 하는게 바로 디지털성범죄라서, 그만큼 10대와 20대의 비중도 높다는 분석이다.

현재 경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어 피의자 수는 더 늘어날 전망인데, 10·20대의 높은 비중은 계속 확인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들이 조주빈처럼 신상이 공개될지에도 국민들의 관심이 향하고 있는데, 10대의 경우 미성년자라서 신상공개가 아예 불가능하다. '피의자가 청소년에 해당하는 경우에는 공개하지 않는다'는 단서 조항이 피의자 신상 공개 관련 법(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제25조)에 붙어 있어서다.

이들이 저지른 혐의를 받고 있는 디지털 성범죄 274건을 유형별로 따져보면 조주빈처럼 성착취 음란물을 제작 및 유포한 경우가 3건이었다. 재유포는 10건. 개인 간 성행위 등을 상대방 동의 없이 촬영해 소장하고 있다고 퍼뜨린 경우는 144건이나 됐다.

고난도 기술이 요구되는 딥페이크(특정 인물의 얼굴 등을 영상에 합성하는 기술) 음란물을 만들거나 화장실 몰래카메라를 제작한 경우 등 기타는 117건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