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신천지 확진자 76% '무증상'…코로나 확산에 큰 영향

'코로나19' 확진자 4천258명의 75.7%가 무증상…신천지 감염실태 처음 드러나

대구시 남구 신천지 대구교회의 문이 굳게 닫혀 있다. 연합뉴스 대구시 남구 신천지 대구교회의 문이 굳게 닫혀 있다. 연합뉴스

대구 신천지 교인과 교육생 가운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에 확진된 무증상 감염자가 유증상자보다 3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6일 대구시에 따르면 시가 관리하는 신천지 교인·교육생 1만459명을 전수 진단검사해 4천258명이 확진됐다.

이 가운데 무증상 확진자가 3천222명(75.7%)이나 나왔다. 유증상 확진자는 1천36명(24.3%)에 그쳤다.

대구시는 그간 명단 확보 순서에 따라 3차례에 걸쳐 진단검사를 했다.

당초 무증상자로 분류된 9천35명 가운데 35.7%가 양성 반응을 보였다. 1차에서 2천802명, 2차에서 303명, 3차에서 117명 등 3천222명이 각각 확진됐다.

이들 중 상당수는 증상을 느끼지 못한 채 대구와 경북, 실 거주지 등을 다녀 국내 코로나19 확산에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됐다.

유증상자 1천424명 중에는 1천36명이 확진돼 양성률이 72.8%를 기록했다.

대구시 관계자는 "무증상자로 분류됐다가 시간이 지나면서 증상이 발현한 사람이 많았다"고 말했다.

이 같은 결과는 신천지가 대구시와 정부 방역당국에 제때 교인 명단을 내놓지 않은 점에 대해 비판을 키우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초기 신천지 교인 명단을 더욱 일찍 확보했다면 지역사회 감염 규모를 줄일 수 있었을 것이라는 지적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