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발병 서요양병원 확진 70대 사망…국내 총 190명

2월 24일 입원해 지난달 전수조사 이후 26일 확진…뇌경색·고혈압·폐렴 등 기저질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온 경북 경산시 계양동 서요양병원. 연합뉴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온 경북 경산시 계양동 서요양병원. 연합뉴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경산 서요양병원의 70대 확진 환자가 숨졌다. 이에 따른 국내 코로나19 관련 사망자는 190명으로 늘었다.

6일 경북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22분쯤 김천의료원에서 입원 치료받던 A(78) 씨가 폐렴과 급성호흡부전으로 사망했다.

그는 지난달 19일 서요양병원 전수 진단검사에서 처음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26일 확진으로 드러나 김천의료원으로 옮겨 치료받아 왔다.

앞서 지난 2월 24일 서요양병원에 입원했으며 기저질환으로 뇌경색과 고혈압, 폐렴을 앓았다.

서요양병원 확진자는 65명(경북 거주 60명, 대구 거주 5명)이다. 이 가운데 12명이 숨졌다.

경북 사망자는 총 50명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