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구미시의회 국외연수비 2억4천만원 반납

경북 구미시의회 의원 전체 간담회. 매일신문 DB 경북 구미시의회 의원 전체 간담회. 매일신문 DB

경북 구미시의회(의장 김태근)는 국외연수비 등 2억4천만원을 코로나19 대응에 사용하기로 했다.

구미시의회는 6일 의원 전체 간담회를 열고 국외연수비 6천750만원과 정책개발비 8천800만원 등 모두 2억4천만원을 반납하기로 결정했다. 반납한 예산은 추경예산에 반영해 코로나19 재난긴급생활비 지원에 사용한다.

구미시의회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시민과 함께 고통을 분담한다는 취지에서 만장일치로 의견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김태근 구미시의회 의장은 "소상공인을 비롯한 지역의 많은 분이 어려움을 겪고 있어 신속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 극복과 침체한 지역 경제를 살리는 데 의회가 적극적으로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