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사랑요양병원 70대 환자 코로나19에 사망

한사랑병원 누적 확진자 123명

19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다수 나온 대구시 서구 한사랑 요양병원에서 119 구급대원들이 코로나19 환자를 대구의료원으로 이송하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다수 나온 대구시 서구 한사랑 요양병원에서 119 구급대원들이 코로나19 환자를 대구의료원으로 이송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사랑요양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던 중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70대 여성이 숨졌다.

5일 대구시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 50분쯤 동산병워에서 치료를 받고 있던 A(75) 씨가 숨졌다. A씨는 2018년부터 한사랑요양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아왔었다. 이 여성은 기저질환으로 고혈압, 당뇨, 치매, 우울증, 만성폐쇄성폐질환, 갑상선 기능 저하증을 앓아왔다. A씨는 코로나19 검사 후 19일 확진 판정을 받았고 같은날 동산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아왔다.

 

한사랑요양병원은 코로나19 여부가 결정되지 않던 2명 중 1명이 양성, 1명은 음성으로 최정 판정을 받음에 따라 현재까지 123명의 누적 확진자가 발생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