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서 주택 화재로 40대 남녀 2명 사망...원인 미상

5일 오전 1시 34분쯤 경북 안동시 명륜동 북문시장 한 2층짜리 상가건물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57분만에 진화됐지만 거주자 2명이 숨을 거뒀다. 경북소방본부제공 5일 오전 1시 34분쯤 경북 안동시 명륜동 북문시장 한 2층짜리 상가건물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57분만에 진화됐지만 거주자 2명이 숨을 거뒀다. 경북소방본부제공

5일 오전 1시 34분쯤 경북 안동시 명륜동 북문시장 한 2층짜리 상가건물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2명이 숨졌다.

"베란다에서 검은 연기가 나고 있다"는 인근 주민의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은 소방차 13대와 소방대원 35명을 현장에 투입해 57분만에 진화했다.

소방당국은 남은 불씨를 끄던 중 2층 화장실에서 숨진 남성 A(49)씨와 여성 B(44)씨를 발견했다.

불은 식당인 1층과 가정집 2층, 가재도구 등을 태워 1천900만원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경북도 소방본부 관계자는 "숨진 사람들이 함께 살고 있던 사람으로 부부사이인 것으로 추정한다"며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