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지사, "첫 의료진 사망 국가적 관심 필요"

4일 중대본 회의에서 강조

경북도청 비상 근무자들이 4일 코로나19 관련 첫 의료진 희생을 애도하며 묵념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북도청 비상 근무자들이 4일 코로나19 관련 첫 의료진 희생을 애도하며 묵념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4일 국무총리 주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영상회의에서 코로나19 국내 첫 의료진 사망 소식을 상세히 소개했다. 그러면서 국가차원의 관심과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이 지사는 "고인은 30년 동안 경산에서 내과 개업의로 활동했다. 성심성의껏 환자를 진료하기로 소문이 날 만큼 인술(仁術)을 베풀어 온 진정한 의사였다"고 말했다.

이어 "경산지역에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감기증세를 보이는 환자 진료를 꺼리는 분위기임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환자를 정성껏 치료했다. 2월 26일과 29일 자신에게 진료 받은 2명 환자가 확진된 이후 지난달 19일 본인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북대병원에서 치료 중 폐렴 증세가 악화돼 어제 사망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와 관련 경상북도의사회에서는 4일 정오 의사로서의 숭고한 희생 정신을 기리기 위해 1분간 묵념을 올리기로 했다. 경북도 공직자도 동참하기로 했다"고 소개했다.

특히 이 지사는 "정부차원에서도 의료진들의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건의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고인의 숭고한 희생정신에 애도를 표하면서 "의료진의 희생을 돌아보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에서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