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예방관리사 양성 전문 한국시니어인지교육협회 새 출발

한국시니어인지교육협회 치매예방관리사들이 지난해 수료식을 열고 있다. 한국시니어인지교육협회 제공 한국시니어인지교육협회 치매예방관리사들이 지난해 수료식을 열고 있다. 한국시니어인지교육협회 제공

한국시니어인지교육협회(대표 박양미)가 지난달 30일 경상북도로부터 비영리민간단체 등록증을 교부받고 치매예방관리사 양성 전문기관으로 새출발했다.

그간 한국시니어인지교육협회는 '치매 걱정 없는 행복한 사회 만들기'를 위해 치매예방교육원을 운영하면서 치매예방관리사를 양성해 왔다.

치매예방교육원은 치매에 대한 전반적인 지식과 조기 검진 등을 학습해 전문적인 치매 진단방법을 습득하고 자격을 갖춘 전문가를 배출하고 있다.

또 치매예방교육원은 교육 수료자에 대해 구직 지원을 위한 취업정보센터를 운영해 새로운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노인치매예방 전문가들의 역량 강화와 사회봉사 참여를 위해 찾아가는 치매예방교실 버들봉사단도 운영하고 있다.

박양미 시니어인지교육협회 대표는 "고령화 시대에 80대의 20%가 치매에 걸릴 수 있고, 치매는 어떤 의학적인 치료로도 완치될 수 없기 때문에 예방이 가장 중요하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