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방역' 디데이 코앞인데…정부 방침 없다

대구시 "4월 6일 이후 생활방역 전환 검토 중"
이번주 사회적합의기구 통해 논의

1일 대구 서문시장을 찾은 시민들과 상인들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연합뉴스 1일 대구 서문시장을 찾은 시민들과 상인들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예고한 '생활방역' 디데이가 코앞으로 다가왔지만 여태 아무런 지침도 나오지 않아 시민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대구시는 1일 "정부 방침에 따라 권영진 시장을 중심으로 4월 6일 이후 생활방역 전환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22일부터 이달 5일까지 ▷다중이용시설 운영 제한 ▷종교시설 예배·집회 금지 ▷재택근무 강화 등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대국민 동참을 호소했다.

이후 6일부터 개인 위생과 사회적 거리두기를 꾸준히 실천하면서도 일상생활과 경제활동을 어느 정도 보장하는 생활방역 체계로 전환한다는 입장이었다.

그러나 1일 현재까지도 생활방역 시점에 대한 정부의 명확한 방침은 나오지 않고 있다. 정부는 지난달 31일, 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을 통해 "일상과 방역을 함께하는 생활방역 체계로의 전환 시기가 멀어질 수 있다"며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연장 가능성도 시사했다.

그러면서 이번 주 안으로 의학·방역 전문가와 노사, 시민사회 대표 등이 참여하는 사회적 합의기구를 통해 생활방역 체계를 논의하겠다는 입장도 동시에 내놨다.

대구 한 대학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328 대구 시민운동이니 4월 6일 생활방역이니 하는 대구시와 정부 방침이 자칫 시민과 국민에게 희망고문이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