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 로스쿨 출신 3명, 변호사 경감 특채

대학 로스쿨 중 두 번째 많아

경북대 법학전문대학원 전경. 경북대 제공 경북대 법학전문대학원 전경. 경북대 제공

경북대 법학전문대학원(이하 로스쿨) 출신 3명이 최근 올해 변호사 경감 특채로 임용됐다. 이는 전국 대학 로스쿨 중에 2번째로 많은 인원이다.

경찰청은 2014년부터 매년 경력 2년 이상 변호사를 경찰 초급간부인 경감으로 특별채용하고 있다. 이번 변호사 경감 특채 경쟁률은 6.8대 1로, 최종 20명이 임용됐다.

경북대 로스쿨 출신은 4기 졸업생 정지호 씨, 6기 졸업생 김태연 씨, 8기 졸업생 성경중 씨 등 3명이다. 특히 정지호 씨는 이번 특채에서 수석을 차지하기도 했다.

정하명 경북대 법학전문대학원장은 "경북대 법학전문대학원은 올해 검사 8명과 재판연구원 3명 배출에 이어 3명의 경찰 간부를 배출했으며 개원 이래 700여 명의 변호사를 배출했다. 앞으로도 거점국립대학으로서 다양한 분야에서 전문성을 가진 법조인 양성에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