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구미시, 코로나19 대출 증가로 업무 폭증한 경북신보 등에 공무원 인력 지원

사무실 집기도 지원, 경북신보·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구미센터 등

구미 송정동의 경북신용보증재단 구미지점은 최근 코로나19 피해 특별자금을 지원 받으려는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이 몰려 북새통을 이루고 있다. 매일신문 DB 구미 송정동의 경북신용보증재단 구미지점은 최근 코로나19 피해 특별자금을 지원 받으려는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이 몰려 북새통을 이루고 있다. 매일신문 DB

 

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의 자금 신청이 폭증, 경북신용보증재단에 군 병력까지 투입(매일신문 24일자 1면 등 보도)된 가운데 구미시도 공무원 인력 파견 및 사무실 집기 지원 등 팔을 걷어 붙였다.

구미시는 자금 신청 폭증으로 신속한 지원에 차질을 빚고 있는 구미 임수동의 경북신용보증재단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구미센터에 공무원 인력 8명과 사무용 집기 등을 지원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경북신보 본점 및 시·군 지점 10곳에는 경북도의 행정명령으로 대구은행·NH농협 등 인력 100명과 군 병력 등이 투입된 상태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