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소 선별진료소 검사 보류" 국민청원 사실확인 해 보니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쳐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쳐

청와대 국민청원에 "신천지 교인이나 해외여행자가 아니면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받을 수 없더라"는 내용이 올라와 네티즌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사실확인 결과 청원자와 보건소 사이의 소통의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26일 올라온 청와대 국민청원 '대구 시민입니다 지금 너무나 분하고 슬프고 아픕니다'라는 글에 따르면 대구에 살고 있는 46세 남성이라고 밝힌 이 남성은 "지난주 수요일부터 기침과 미열이 있길래 저번주 금요일 보건소에 전화 걸어 상황을 얘기하니 '신천지와 해외여행자가 아니니 집에서 자가격리 해달라'해서 집에서 감기약 먹고 있었다. 하지만 25일 저녁부터 열이 올라 선별진료소로 가려는 와중에 쓰러져 119를 불렀고, 대구의료원 선별진료소에 가서 검사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 남성은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남성은 맨 처음 검사를 보류시킨 보건소에 "나는 신천지 교인도 아니고 해외 여행도 안 갔다 온 지역감염으로 걸린 피해자인데 만약 제대로 응급조치 못 받아서 죽음에 이르면 어떡할거냐"고 검사를 보류시킨 것에 대해 항의했다.

이에 대해 해당 보건소는 "검체 검사의 경우 중국 우한 지역 방문자, 신천지 교인,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을 먼저 처리하고 있다"며 "청원을 올리신 분이 아마 위에 해당하지 않기 때문에 우선순위가 밀렸을 가능성이 높다"고 해명했다. 귀가하라고 말한 것에 대해서도 "선별진료소에 오래 머물다 보면 교차 감염의 위험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일단 귀가해 기다리라고 안내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 남성은 검사에 들어가는 비용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이 남성은 "선별진료소가도 신천지와 관련이 없으면 본인부담으로 17만5천원을 부담하고 검사를 받아야 하고 양성이 나오면 급여로 바꿔서 환불해 준다"며 "돈 없는 노인들은 진료비 부담에 대다수가 집으로 돌아가더라"고 말했다. 이 청원글에 따르면 이 남성은 코로나19 1차 양성 반응으로 해당 비용을 환불받았으며 현재 병상이 확보되지 않은 상태라 자가격리 중이다.

이에 대해 해당 보건소는 "보건소의 경우 검체 검사는 모두 무료로 진행되며, 대형병원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의 경우 개인부담금이 있을 수 있다. 하지만 확진 판정이 나면 건강보험 급여로 바꿔 환불해주고 있다"고 답했다.

이 청원은 27일 오전 7시50분 현재 3만4천71명의 동의를 얻고 있다. 하지만 이 청원은 현재 관리자가 검토 중인 청원으로 현재 비공개로 처리돼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