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김천시 두번째 코로나19 확진자 40대 남성

김천의료원 관계자가 감염병 확산을 막고자 병원을 출입하는 환자의 발열유무를 검사하고 있다. 김천의료원 제공 김천의료원 관계자가 감염병 확산을 막고자 병원을 출입하는 환자의 발열유무를 검사하고 있다. 김천의료원 제공

경북 김천시에 두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김천시 율곡동에 거주하는 A(41) 씨는 지난 23일 오후 김천시 보건소에 전화로 코로나19 의심증상이 있다고 상담 후 자가격리 중 24일 발열 증상이 심해져 검체 후 검사를 의뢰했고 26일 오후 6시 40분쯤 확진판정을 받았다.

A 씨는 엘리베이터 감리업무를 하고 있으며 주로 대구 등지에서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천시는 환진 판정을 받은 A 씨의 동선을 정밀추적해 시민들에게 알릴 예정이다.

한편, 김천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역내 전 기관·단체(의회, 교육지원청, 경찰서, 세무서 등)에 협조공문을 발송해 대구나 구미 등 타지역에서 출퇴근하는 소속 임직원에 대해 재택근무를 실시할 수 있도록 협조 요청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