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26일 구군에 마스크 200만장 전달한다

'코로나19 사태'로 마스크 생산중인 마스크 공장. 한지현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마스크 생산중인 마스크 공장. 한지현 기자.

대구시가 26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구·군에 마스크 200만장을 배포한다.

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분쯤 대구스타디움 직3문 앞에서 8개 구군에 마스크 200만장을 전달한다.

구군에 전달될 마스크 배포 방법은 이후 회의에서 결정해 시민들에게 알릴 예정이다.

한편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날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된 대구경북에 마스크 100만개를 공급하기로 했다. 의료기관 등 방역현장에는 매일 50만장을 공급한다.

이날 0시부터 이뤄진 마스크 긴급수급 조정조치로 마스크 생산업자는 당일 생산량의 50%이상을 공적판매처로 출고해야한다.

이르면 27일부터 약국·우체국·농협하나로마트 등 공적판매처에서도 약 500만개의 마스크가 매일 공급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