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군 캠프캐롤 미군 병사 양성…첫 주한미군 확진

캠프캐롤 입구. 캠프캐롤 입구.

경북 칠곡군 미군기지 캠프캐롤에서 근무하는 미군병사가 주한미군 병사 가운데 최초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주한미군사령부는 26일 홈페이지를 통해 "캠프캐롤 주한미군 A(23) 병사가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A병사는 지난 21일부터 캠프캐롤에 머물렀고 24일에는 대구에 있는 캠프워커를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영외 숙소에 자가격리 중이다.

질병관리본부와 주한미군 측은 확진자가 접촉한 사람 등을 추적 조사하고 있다.

앞서 대구 캠프워커에 들렀던 민간인이 감염된 사례는 있었지만 미군이 감염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주한미군 부인 B(61) 씨는 지난 12일과 15일 캠프워커를 방문한 후 2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주한미군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모든 부대 출입 제한은 물론 필수 임무 수행이 아닐 경우 미팅과 집회, 임시 파견 등도 제한 조치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