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에 마스크 100만개 공급…긴급조치후 첫 물량

방역현장 매일 50만장 공급
우체국·농협·약국 등에 하루 500만개 공급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25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 결과 등 정례브리핑에 참석해 '마스크 수출제한 및 공적판매처로 출하 의무 시행'과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25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 결과 등 정례브리핑에 참석해 '마스크 수출제한 및 공적판매처로 출하 의무 시행'과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26일 대구경북에 마스크 100만개를 공급한다.

식약처는 26일 '마스크 및 손소독제 긴급수급 조정조치' 시행 후 첫 생산된 마스크를 공급한다고 밝혔다.

우선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된 대구경북지역에 마스크 100만 개를 최우선적으로 공급한다. 또 의료기관 등 방역현장엔 매일 50만장이 공급된다.

이날 0시부터 이뤄진 마스크 긴급수급 조정조치로 마스크 생산업자는 당일 생산량의 50%이상을 공적판매처로 출고해야한다.

대구경북 우선 공급 외에도 약국·우체국·농협하나로마트 등 공적판매처에 이르면 27일 부터 마스크가 공급된다. 소비자들이 마스크를 쉽게 구매할 수 있도록 매일 이들 판매처에 약 500만개 물량을 공급할 예정이다.

이의경 식약처장은 "오늘 생산된 마스크의 50%가 우정사업본부, 농협중앙회, 공영홈쇼핑 등 공적 판매처로 출하될 것"이라며 "이는 금일 생산량부터 적용되는 조치이므로 실제 소비자들에게 전달되는 것은 내일부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