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총학 "대학본부 '코로나19' 효과적 대응하라" 성명

최근 2명의 대학생 확진자 나오는 과정에서 명확한 정보 전달 안 돼

경북대총학생회(이하 총학생회)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와 관련해 대학본부 측에 효과적인 대응을 촉구하고 나섰다.

총학생회는 23일 성명을 내고 최근 이 대학 학생들이 코로나19 확진자로 판정되는 과정에서 이를 학생들에게 제대로 알리지 않아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총학생회에 따르면 최근 이 대학 기숙사에 입주해 있던 학부생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기숙사에 남아있던 기숙사생이 전원 퇴실했다. 이 과정에서 학생들은 기숙사 행정실의 문자메시지를 받았고 관생자치회는 '아직 확진판정을 받은 것이 아니고 1차 검사에서 양성을 받았을 뿐이다'고 공지만 할 뿐이었다.

총학생회는 "긴급 상황이 발생하면 담당 부서에서 우선적으로 정보를 선별하고 이에 대한 입장을 정리한 후 대외에 알리는 것이 일반적인 상식이다. 하지만 지금까지 긴급 상황이 발생하면 우리는 담당 부서 대신 학생들의 커뮤니티를 통해 해당 내용을 먼저 확인할 수 있었고, 이에 대한 사실 여부에 대해 대학본부 측으로부터 명확한 답변을 듣지 못해 학생들의 혼란만 더 가중되는 실정이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총학생회는 경북대의 컨트롤타워와 위기관리능력의 부재가 문제라고 보고 대학본부의 컨트롤타워를 재정비해 정보창구를 일원화하는 한편 컨트롤타워에 학생 참여와 요구를 보장하고 대학본부 내 모든 직원을 비상근무로 전환하라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