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권 대학, 임시휴무·탄력근무제 등 비상근무 체제 실시

대구보건대 보직자들이 24일 회의실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긴급대책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대구보건대 제공 대구보건대 보직자들이 24일 회의실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긴급대책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대구보건대 제공

대구권 대학들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임시 휴무나 탄력근무제 등 다양한 방안으로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했다.

대구보건대는 대구 대학 중에서 처음으로 24일부터 28일까지 임시휴무를 실시한다고 이날 밝혔다.

대학은 이 기간에 시설물 점검과 방역 소독을 실시하는 한편 교직원들에게 부서별로 대책회의를 통해 탄력 근무를 실시하고, 가급적 자택근무를 하도록 권고했다.

또 ▷인당뮤지엄 ▷인당도서관 ▷헬스매니지먼트센터 ▷평생교육원 ▷대구보건대학교보현연수원 등 문화·복지·체육 시설을 3월 16일 개강일 전까지 휴관하기로 결정했다. 추가적으로 대학 시설물 이용에 대한 행사 대관 업무도 예약 불가 방침을 세웠으며 웰니스문화산업최고위과정 개강식도 잠정적으로 연기했다.

이 대학은 일손이 부족한 의료현장을 돕기 위해 14명의 간호학과 졸업생을 이날부터 순차적으로 경북 청도 선별 진료소 등에 배치할 예정이다.

영남대와 경일대도 이날부터 28일까지 재택근무 등 탄력근무제를 실시한다. 부서별로 행정업무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최소 인원만 대학에 출근하도록 하고 계약직원을 중심으로 상당수 교직원은 재택 근무하도록 조치했다.

경북대도 학생들과 지역 주민들의 이용 편의를 위해 운영했던 중앙도서관 신·구관을 22일부터 임시 휴관했으며 재택 근무 등을 실시하기로 했다.

계명대는 3개 출입문 가운데 2군데를 잠정 폐쇄하고 건물마다 출입인명부를 기재하도록 하는 한편 근로장학생들을 개강 전까지 쉬도록 조치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