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집단 전염 대공포…"정부, 인력·장비 지원해야"

'코로나19' 확진 대구 15명, 경북 3명 하루만에 확진 18명…대구시 역학조사관 1명 불과
감염 방지 음압병상 크게 부족…권 시장, 대구 온 정 총리에 호소

정세균 국무총리가 19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비상체제로 전환된 대구시청을 방문, 권영진 대구시장으로부터 대구 지역의 확진자 발생 상황과 방역 대책 등에 대해 보고 받기 위해 시장실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19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비상체제로 전환된 대구시청을 방문, 권영진 대구시장으로부터 대구 지역의 확진자 발생 상황과 방역 대책 등에 대해 보고 받기 위해 시장실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경북이 초유의 팬데믹(전염병 대유행) 공포에 휩싸였다.

19일 하루에만 대구경북에서 18명의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집단 감염 사태 확산에 대한 우려가 걷잡을 수 없이 번지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대구경북 지역사회의 역량만으로는 지금의 위기를 헤쳐나갈 수 없는 절박한 상황에 직면했다"며 현장에 투입할 전문인력과 장비 등에 대한 중앙정부 차원의 지원을 호소했다.

권 시장은 이날 대구시청을 방문한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해외여행력도 없고 감염경로도 모를 환자가 대규모로 나와 대구만이 아니라 자칫 전국화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사태 대응 전략이 지금까지와 달라져야하는 것을 깊이 헤아려달라"고 말했다.

이어 ▷검체 인력 절대 부족에 대한 지원 ▷자가격리 활용을 위한 중앙교육연수원 등 대규모 시설 개방 ▷확진환자 증가에 대비한 음압병동 지원 등을 포함해 중앙정부 차원의 특별대책단 파견과 역학조사 및 행·재정적 지원을 강력히 요청했다.

대구시에 따르면 코로나19 추가 확산을 방지하려면 역학조사가 시급한 상황이지만, 정작 조사를 담당할 역학조사관은 단 1명에 불과하다. 다급해진 대구시는 역학조사 교육을 받은 공무원 2명을 추가로 투입해 조사에 나서고 있는 실정이다.

바이러스의 외부 전염을 방지하는 음압병상도 늘어난 확진자 규모에 비해 절대적으로 부족하다. 권 시장은 "오늘처럼 24시간 동안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는 추세로 간다면 크게 모자라게 된다. 전국 단위에서 음압병동을 확보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확진자의 이용으로 막대한 피해를 입을 의료기관들을 재정적으로 지원할 방안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함께 브리핑에 나선 정호영 경북대병원장은 "국가지정 격리병상을 갖추고 있다가 메르스 사태 당시처럼 감염병 환자를 받으면 입원해 있던 환자들이 대거 퇴원하는 사태가 발생해 막대한 재정적 피해가 생긴다"면서 "이런 손실에 대한 지원이 있다면 격리병상을 갖추는 병원이 보다 많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