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번째 코로나19 환자 발생…29번 환자의 아내

29·30번 환자 감염경로 파악안돼…지역사회 감염 추정

16일 국내 29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다녀간 고대안암병원 응급실 입구에 폐쇄 관련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16일 국내 29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다녀간 고대안암병원 응급실 입구에 폐쇄 관련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국내에서 30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발생했다. 해외에 다녀온 적도 기존 환자와의 접촉도 없었던 29번 환자(82·남성)의 배우자다.

의료계에 따르면 30번째 환자는 전날 밤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반응이 나와 서울대병원에 격리 입원 중이다.

29번과 30번 환자 모두 해외 위험지역에 다녀온 이력이 없고, 기존 코로나19 환자와 접촉도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방역망 이외의 첫 지역사회 감염사례로 추정되고 있다.

지역사회 감염은 한 번 뚫리면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할 수 있다는 점에서 방역 당국은 바짝 긴장하고 있다.

29번 환자는 15일 오전 심근경색 의심 증상으로 동네 의원을 방문했다가 정오쯤 서울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을 찾았고, 확진 판정을 받았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