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대구 망월지 '두꺼비 생태공원' 난항…산란지로 이동하는 두꺼비

16일 오전 대구 수성구 욱수골 서식지에서 겨울잠을 깬 두꺼비가 수컷을 등에 업고 산란지인 망월지로 이동하고 있다.

전국 최대 규모의 두꺼비 산란지인 망월지에 수성구청이 '두꺼비생태공원' 조성을 추진하자 망월지 지주들이 '두꺼비쇼 관련자 구속'플래카드를 내걸며 집단 반발하고 있다.

망월지 지주들은 '저수지 일부 용도폐지 요구를 구청이 수용하면 공원조성에 적극 협조할 수 있다'는 입장이지만 수성구청과 환경단체들은 '생태계에 악영향이 우려돼 자연 그대로 보전해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김태형 선임기자 thk@imaeil.com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