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력, 확진자접촉력 없이…29번째 환자 발생

80대 심장질환으로 병원갔다가 확진…정부 "폐렴환자 대상 '코로나19' 전수조사 시행할 것"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9번째 환자가 발생한 16일 오후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 마스크 판매대에 결품 안내문이 걸려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9번째 환자가 발생한 16일 오후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 마스크 판매대에 결품 안내문이 걸려있다. 연합뉴스

닷새만에 국내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29번째 환자가 발생했다.

16일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29번째 환자(82세 남성, 한국인)는 해외여행력이 없고, 앞서 발생한 확진자의 접촉자도 아니다.

이 환자는 당초 동네병원에 방문했다가 관상동맥에 이상이 있다는 소견을 듣고 전날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을 방문했다.

해외 여행력이 없고 발열과 호흡기 증상도 없었기 때문에 선별진료소를 거치지 않았다.

의료진은 심장질환을 검사하기 위해 엑스레이를 찍었고, 판독 결과 폐렴이 확인됐다. 과거 메르스를 경험했던 의료진은 이를 이상하게 여겨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시행했다.

검사 결과가 양성으로 확인되자 병원은 즉각 보건당국에 신고했다. 환자는 현재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서울대병원)에 격리됐다. 앞서 환자가 방문한 고려대 안암병원 응급실은 추가 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폐쇄된 상태다.

한편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 가능성을 확인하기 위해 국내 의료기관에 입원 중인 모든 폐렴 환자를 대상으로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시행하기로 했다.

중대본은 확진자와 접촉자를 중심으로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조사·관리해 왔으나, 지역사회에 퍼졌을 가능성을 열어두고 감시체계를 강화하기로 한 것이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호흡기학회, 감염학회와 폐렴 (환자) 전수조사에 대해 세부범위, 시행 방법 등에 대해 검토하고 있다"면서 "정리가 되면 이른 시일 내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