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경주·울진서 주택 화재 잇따라…2명 숨져

화재 자료 사진. 매일신문DB 화재 자료 사진. 매일신문DB

설 연휴 경북 울진과 경주에서 주택 화재가 잇따라 발생해 2명이 숨졌다.

25일 낮 12시 50분쯤 경북 울진군 근남면의 한 주택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집 안에 있던 A(55·여)씨가 숨졌다.

화재는 주택 70여㎡ 규모의 주택 1채를 태우고 40여 분 만에 꺼졌다. 불이 난 주택은 인력사무소 근로자들이 주거공간으로 사용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24일 오후 8시 55분쯤엔 경북 경주시 구황동의 한 1층 단독주택에서 불이 나 집 안에 있던 B(60)씨가 숨졌다.

불은 목조주택 2동 등을 태우고 소방서 추산 7천만 원 상당의 피해를 낸 뒤 6시간 만에 진화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두 화재의 정확한 원인 등을 조사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