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우면 난방 대신 옷 입으라' 설날 아버지 살해 20대

광주서 실내온도 높이려다 "옷 입어라"는 아버지 말에 격분

경기 광주경찰서 경기 광주경찰서

설날 오후 집안 온도 문제로 아버지와 말다툼하던 20대가 흉기를 휘둘러 40대 아버지가 숨졌다.

경기 광주경찰서는 26일 존속살인 혐의로 A(20) 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5일 오후 4시쯤 광주 자신이 살던 아파트에서 아버지 B(49) 씨를 흉기로 한 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집이 추워 보일러 온도를 높이겠다"고 했으나 아버지가 "추우면 옷을 입으라"고 해 말다툼을 벌이다가 격분,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B씨는 사건 발생 직후 집 안에 있던 다른 가족 신고로 병원에 옮겨졌으나 숨졌다.

경찰은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