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시 현재] 대구→서울, 3시간 40분…26일 오전 다시 정체

설날인 2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잠원IC 일대에서 바라본 경부고속도로 하행선에 차량들이 줄지어 서있다. 연합뉴스 설날인 2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잠원IC 일대에서 바라본 경부고속도로 하행선에 차량들이 줄지어 서있다. 연합뉴스

설날인 25일 오후 9시 현재 대구에서 서울요금소까지 걸리는 시간은 3시간 40분이며 대부분 구간 정체가 풀렸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오후 9시 현재 전국 주요 고속도로의 차량 흐름은 대부분 구간 '원활'이라고 밝혔다.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 북천안 부근-안성분기점 부근(16㎞) 등 31㎞, 부산 방향 한남-서초 4㎞ 구간에서 다소 정체가 있지만 대체로 흐름이 좋다.

서해안고속도로 서울 방향 당진-서평택(20㎞) 등 34㎞ 구간에서만 귀경하는 차들이 가다 서다를 반복하고 있다.

부산요금소에서 출발해 서울요금소까지 가는 데 걸리는 예상 시간은 4시간 30분이다.

같은 기준으로 광주·대구에서는 3시간 40분, 울산에서는 4시간 10분, 대전에서는 2시간 20분이 예상되는 등 고속도로 정체는 상당 부분 회복됐다.

설 다음 날인 26일에는 오전 9시께 고속도로 귀경 방향에서 정체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됐다.

오후 4∼5시에는 정체가 절정에 이르겠고, 27일 새벽 2∼3시쯤에 정체가 완전히 풀릴 전망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