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마지막 공주' 덕온공주에 관심 ↑…23세에 요절

출처: 연합뉴스 출처: 연합뉴스

조선왕조 마지막 공주인 덕온공주의 글씨가 담긴 책자가 공개돼 화제다.

22일 국립한글박물관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소장자료 총서6 중 '덕온공주가의 한글 1'을 공개했다. 해당 자료에는 한글 서예 명필로 알려진 덕온공주(德溫公主·1822∼1844)와 구한말 서예가로 이름이 높았던 석촌 윤용구(尹用求·1853∼1939), 현대 궁체(宮體) 보급에 힘썼던 사후당 윤백영(尹用求·1888∼1986) 등 덕온공주의 후손을 중심으로 한 궁가의 유물군을 담고 있다.

'덕온공주가의 한글 1'은 100부 한정판의 책자 형태로도 판매될 예정이다. 올해 연말에는 덕온공주의 후손 윤용구와 윤백영 및 주변 궁인들의 한글 서예 작품을 살펴볼 수 있는 '덕온공주가의 한글 2'가 발간된다.

덕온공주 친필 및 관련 자료 68점은 그간 해외에 흩어져 있다가 국립한글박물관과 국외소재문화재재단 및 덕온공주 후손들의 노력으로 지난해 우리나라로 돌아왔다. 국립한글박물관은 현재 덕온공주가 자료 667점을 수장하고 있다.

한편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덕온공주에 대한 관심도 쏠리고 있다. 덕온공주는 조선 23대 임금 순조와 순원왕후 사이에서 태어난 셋째 딸로 기록돼 있다. 그는 1822년에 태어나 1829년 공주 작위를 받았으며 16세인 1837년, 판관을 지낸 윤치승의 아들 윤의선과 혼인했다. 하지만 덕온공주는 결혼 후 1844년, 23세 당시 둘째 아이를 임신하던 중 창경궁에서 비빔밥을 먹다가 급체로 사망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