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를 '가축'에서 제외하라" 동물보호단체 청와대 앞 농성 시작

19일 오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1500만반려인연대 회원들이 개를 가축에서 제외하는 축산법 등 동물 관련 법안 국회 통과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오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1500만반려인연대 회원들이 개를 가축에서 제외하는 축산법 등 동물 관련 법안 국회 통과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개를 '가축'으로 분류하는 축산법 시행령에 반발해 동물보호단체가 19일부터 청와대 앞에서 천막 농성을 시작했다.

개 식용을 반대하는 '반려인연대'는 이날 청와대 앞에서 집회를 열고 "올해부터 축산법 시행령에서 개를 가축에 포함했다. 피를 토할 만큼 개탄할 일"이라며 "시행령 철폐를 위해 앞으로 한 달 동안 노숙 천막 농성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가축을 과거 축산법에서는 사육하는 소와 말, 돼지 등의 동물을 나열한 뒤 '그 밖에 농림축산식품부령으로 정하는 동물'로 규정했고, 시행규칙에서 개를 가축에 포함했다.

하지만 축산법이 바뀌면서 '그 밖에 동물'을 시행규칙이 아닌 시행령에서 정하도록 했고, 정부는 올해 발효된 축산법 시행령 개정안에 개를 가축으로 규정했다.

이들은 "지난해 개를 가축에서 제외하라는 청와대 국민청원 동의자가 20만명을 넘었고, 청와대 농업비서관도 관련 규정 정비를 검토하겠다고 했었다"며 "그런데 올해 시행령에서 개를 가축에 포함하도록 해 국민을 기만했다"고 정부를 비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