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네팔 한국인 실종' 관련 신속대응팀 급파

현지 기상악화로 실종자 헬기 수색 난항

네팔 안나푸르나 데우랄리 지역 눈사태로 한국인 4명이 실종된 것과 관련해 사고 수습과 실종자 가족 지원 등을 담당할 신속대응팀 관계자들이 18일 인천국제공항을 출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네팔 안나푸르나 데우랄리 지역 눈사태로 한국인 4명이 실종된 것과 관련해 사고 수습과 실종자 가족 지원 등을 담당할 신속대응팀 관계자들이 18일 인천국제공항을 출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네팔 안나푸르나에서 눈사태로 한국인 4명이 실종되고 5명이 대피해 있는 가운데 정부가 신속대응팀을 현지에 급파했다.

외교부 신속대응팀 2명과 충남교육청 관계자 2명, 여행사 관계자 3명 등 총 7명으로 구성된 1차 선발대가 18일 오후 1시 25분 인천공항을 출발했다.

이들은 한국시간으로 오후 9시 20분 네팔 카트만두에 도착할 예정이다.

실종자 가족 6명도 1차 선발대와 동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종자에 대한 수색작업은 현지 기상악화로 난항을 겪고 있다.

외교부는 "(한국이 실종 지역인) 데라울라와 포카라 지역의 기상상황 악화로 헬기 수색은 제한되고 있다"며 "기상 호전시 투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네팔 경찰 수색대는 현지시간 오전 7시(한국시간 오전 10시 15분)쯤 수색을 위해 사고 현장에 도보로 이동 중"며 "롯지(산장)에 대피 중인 5명에 대한 포카라 지역 이송을 위해 헬기는 현재 대기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사고는 한국인 9명이 현지시간 17일 오전 10시30분쯤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ABC) 트레킹 코스인 데우랄리 지역(해발 3천230m)을 지나던 도중 눈사태를 만나면서 발생했다.

5명은 무사히 대피했지만 충남교육청 소속 현직교사 4명은 현재 실종상태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