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특수교사팀, 장애학생 진로직업 교수·학습 자료 공모전서 대상 수상

대구 특수교사들이 '제4회 장애학생 진로직업 교수·학습자료 공모전'에서 대상을 받았다.

이 대회는 교육부가 후원하고 국립특수교육원이 주최하는 행사. 전국 특수학교(급) 교사들이 장애 학생의 진로직업 교육을 위해 직접 개발·제작한 교육 자료를 소개, 전시하는 자리다.

대구시교육청 소속 특수교사들은 9일 충남 국립특수교육원에서 열린 공모전 시상식에 참석, 대상인 교육부장관상을 받았다. 봉덕초교 박지현, 내당초교 김옥미, 남부교육지원청 문형로, 송화정 교사가 그들. 다른 지역 대표 9개 팀과 본선에서 겨룬 끝에 얻은 성과다.

대상작은 '직업 준비의 시작과 끝: 틱톡 잡고 꿈 잡고'. 취업 현장 작업 전과 후 기술이 단계별로 정리돼 있는 NFC 카드(틱톡 카드)를 비롯해 스마트폰, 전자 교과서(e-BOOK), 보드게임 등으로 구성돼 있다.

 

송화정 남부교육지원청 특수교육지원센터 교사는 "우리 학생들이 작업장에서 누군가의 도움을 받아야만 작업을 시작하는 모습이 안타까웠다"며 "본 작업 과정에 필요한 기술을 배우는 것도 중요하지만 시작과 끝을 스스로 할 수 있는 모습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생각해 자료를 개발하게 됐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